홈
로그인
이메일
사이트맵
관리자
자유게시판
제목
Chae Jung An(채정안) - Tess(테스) 20000929 Autumn Concert
닉네임
김민정
등록일
2019-08-27 06:07:16
내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뉴스1펜스 대통령 대행되면 더 위험하다는 주장도홀더 전 법무장관, 2020년 출마 암시(서울=뉴스1) 윤지원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탄핵 움직임이 심상찮게 벌어지고 있다. 탄핵소추안 준비와 더불어 좀더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탄핵 운동을 위해 한쪽에선 모금을 시작했다. 일각에선 2020년 대선을 벌써부터 준비하며 핵심 인물들이 등장하는 등 '대안'도 구체적으로 마련되고 있다. 경제학자로 빌 클린턴 전 대통령 행정부에서 노동장관을 지낸 로버트 라이시는 20일(현지시간) 진보 성향 시민단체 무브온(MoveOn.org) 회원들에 이메일을 통해 트럼프 대통령 탄핵의 중요성을 설명하며 금전적 지원을 촉구했다고 현지 매체가 보도했다. 라이시 전 장관은 이를 통해 오는 2018년 중간선거에서 승리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라이시 전 장관은 "중간선거 승리는 민주당 의원들이 미국인들에 나라를 되돌려주는데 필요한 용기와 근성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시작이라 생각한다"면서 "이것(중간선거 승리)은 트럼프 탄핵을 촉구하는 것이자 트럼프 행정부, 양원에서 대통령직을 모욕한(트럼프를 지지하고 지원해온) 모든 사람들에게 정치적 책임을 묻는 것을 뜻한다"고 했다. 그러나 상·하원 모두 공화당이 장악하고 있는 상황에서 탄핵이 현실적으로는 쉽게 관철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 때문에 '전략적이고 공을 들인' 탄핵 캠페인이 필요하다면서 "이런 일이 벌어지게끔 매달 5달러(5704원)를 기부하는 운동에 동참하지 않겠는가"라고 물었다.라이시 전 장관은 지난 3월부터 트위터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 탄핵에 대한 헌법적 근거 4가지'를 소개하는 등 이 사안에 누구보다 앞장서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취임 이후 줄곧 공개 석상에 나서지 않았던, '오바마 행정부 사람' 에릭 홀더 전 법무장관도 20일 "변화가 필요한 때"라면서 "좀더 눈에 띄게 트럼프 대통령에 맞서겠다"고 밝혔다. 홀더 전 장관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발탁한 역대 첫 흑인 법무장관이었다. 그는 "내가 예상했던 것보다 빨리 정치판에 복귀해서 (트럼프에 맞설)효과적인 상대가 될수밖에 없게 됐다"고 했다. 정치매체 더힐 등은 이것이 오는 2020년 대통령 선거 출마를 암시한 말이라고 해석했다. 이렇게 의회 내외부에서 트럼프 탄핵 움직임이 부상하면서 일각에선 탄핵 이후를 준비해야 한다는 말도 나온다. 앨 프랭큰 민주당 상원의원(미네소타)은 트럼프 대통령이 물러나는 경우 대통령 직을 이어받는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더 나쁜 선택이 될 것이라고 했다. 프랭큰 의원은 IBT와 인터뷰에서 펜스 부통령을 '이데올로기적' 인물, '광신자' 등으로 규정했다. 펜스 부통령이 복음주의 기독교 신자로서 강경한 보수 정책을 밀어붙였던 점을 꼬집은 것이다.그는 "국내 정책과 관련해 펜스는 트럼프보다 더 나쁜 안"이라면서 트럼프 행정부에서 논란이 된 환경청장, 교육장관, 보건장관 임명에 펜스 부통령의 역할이 컸다고 했다. 환경·교육·보건 문제 등은 현재 민주당과 집권당인 공화당이 특히나 첨예하게 입장이 갈리는 부문이다.yjw@▶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제보하기(클릭!)[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에비앙카지노
188벳
다파벳
우리카지노
토토사이트
토토#안전놀이터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Enter password